보도자료

홈으로 이동>CRI 소식>보도자료
[보도자료] 신항서원의 현재적 가치를 찾아서 -충북학연구소 상세정보
[보도자료] 신항서원의 현재적 가치를 찾아서 -충북학연구소
작성일 2018/10/22 조회수 122
자료제공 충북연구원 충북학연구소
내용문의 최병철 전문연구원(220-1161)
보도일자 2018.10.19
첨부 첨부파일아이콘 [보도자료28_181019] 신항서원의 현재적 가치를 찾아서.hwp

신항서원의 현재적 가치를 찾아서 - 충북학연구소 “신항서원 달빛기행” 개최 -



충북연구원 부설 충북학연구소(소장 김양식)는 2018년 충북 재발견사업의 일환으로 신항서원의 역사적 가치와 그 의미를 도민들과 함께 탐색하고자 오는 10월 23일(화) 오후 6시 20분 “신항서원 달빛 기행”을 청주시 상당구 이정골로(용정동)에 위치한 신항서원에서 개최한다.
신항서원은 1570년(선조 3) 호서지방에서 보은의 상현서원에 이어 두 번째로 건립된 서원으로 창건 당시의 이름은 유정서원(有定書院)이었다. 창건 당시 청주를 대표하는 사림들이 참여하여 규암(圭菴) 송인수(宋麟壽), 강수(江叟) 박훈(朴薰), 남계(南溪) 경연(慶延) 등을 배향하였고, 이후 충암 김정, 송재 한충, 천곡 송상현, 서계 이득윤, 율곡 이이, 목은 이색을 차례로 추가 배향하여 모두 아홉 명의 인물이 모셔져 있다. 이후 청주 지방 유림의 사액 요청으로 1660년(현종 1) ‘신항(莘巷)’이라는 사액을 받으면서 신항서원으로 불리게 되었다. ‘신항(莘巷)’의 ‘신(莘)’은 ‘이윤(伊尹)’이 탕 임금을 만나기 전에 도덕을 갈고 닦으며 살았던 마을인 ‘신야(莘野)’의 ‘신’자이고, ‘항(巷)’은 공자의 제자 ‘안연(顔淵)’이 학문을 연마하면서 살았던 누항(陋巷)의 ‘항’자이다. 즉 신항이란 도덕을 닦고 학문을 연마하는 곳이란 의미를 가지고 있다.
신항서원은 창건 이후 지역의 스승을 모시는 제향공간인 동시에 지역의 교육과 여론을 주도하는 문화 중심지의 역할을 하였다. 신항서원에 배향된 9명의 인물 중 이이와 이색을 제외한 나머지 7명의 경우 17세기 청주지역을 대표하는 유학자이자 선비로서, 청주에 성리학을 뿌리내린 인물들이다. 또한 이들은 학자, 충신, 청렴인, 선비 등 일정한 사표가 되는 인물들로서, 현대 지역민이 추구해야할 인간상과 윤리 도덕을 제시하고 있다고 볼 수 있기 때문에 지역 성현을 추존하고 후학을 양성하는 교육기관으로, 그 배향 취지와 가치를 현대적으로 계승 발전시킬 필요성이 있다.
신항서원은 1871년 대원군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되었다가 비록 다시 복원되었지만 이후 지금까지 140여 년간 서원 본연의 역할을 회복하지 못한 채 그 빗장이 굳게 닫혀 있다. 이에 충북학연구소에서는 닫혀있는 빗장을 열고 신항서원의 현재적 가치와 의미를 찾고자 ‘신항서원 달빛기행’을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신항서원을 둘러보는 1부 행사와 신항서원 관련 역사 인물 강의 및 공연, 어린이 고전낭송 등이 2부 행사로 진행될 예정이다.
충북학연구소 김양식 소장은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신항서원의 활용과 활성화를 통해 선비정신을 현대적으로 고양하고 인문학 및 인성교육의 장으로 지속적인 활용방안 모색이 필요하며 선비정신, 더 나아가 전통적인 유학의 현대적 가치를 확산시켜 나가는 구심점으로 삼아 지역에 대한 지역민들의 자긍심 고취에 일조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히고 있다.
한편 충북학연구소에서는 10월 23일(화)∼11월 11일(일)까지를 충북학대회 기간으로 설정하여 이번 ‘신항서원 달빛 기행’을 시작으로 10월 27일(토) 충북재발견-옥화구곡 거문고 향연, 11월 2일(금) 충북학포럼, 11월 6일(화)∼11월 11일(일) 충북재발견-달래강 123 예술나들이 전시 행사, 11월 7일(수) 충북학 네트워크 한마당, 11월 8일(목) 충북학 인문기행 등의 행사를 개최한다. ☎ (043-220-1161~2)
다음글 [보도자료] 디지털 시대 충북문화유산 활용
이전글 [보도자료]충북연구원 남부분원 자문위원회 보은대추축제 현장속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