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홈으로 이동>CRI 소식>보도자료
[보도자료]뼈아픈 경험, 일제강점기 충북을 되돌아보다. 상세정보
[보도자료]뼈아픈 경험, 일제강점기 충북을 되돌아보다.
작성일 2019/08/09 조회수 20
자료제공 충북학연구소장 정삼철(220-1112)
내용문의 충북학연구소장 정삼철(220-1112)
보도일자 2019년 7월 31일(수)부터 보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총페이지 2
첨부 첨부파일아이콘 [보도자료20_20190731]충북학연구소_뼈아픈 경험, 일제강점기 충북을 되돌아보다.hwp
뼈아픈 경험, 일제강점기 충북을 되돌아보다. - 충북의 재발견 “군세일반(괴산․옥천․영동)” 편역 발간 -


충북연구원(원장 정초시) 부설 충북학연구소(소장 정삼철)는 2019년 ‘충북의 재발견’ 사업 일환으로 『1930년 충청북도 괴산군 군세일반』,『1929년 충청북도 옥천군 군세일반』,『1930년 충청북도 영동군 군세일반』을 편역 발간하였다.

2019년인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해로 여러 분야에서 이를 기념하는 학술대회나 행사가 진행되었다. 충북학연구소에서도 충청북도와 함께 지역순회 학술대회를 개최하였다. 이것으로 그동안 진행된 충북 지역 3.1운동의 연구 성과를 정리하고 그 정신과 의의를 되돌아 보는 시간을 가졌다.

그렇치만 광복 이후 지금까지 일본은 제국주의에 대한 통렬한 반성이 없었다. 오히려 제국주의를 합리화하는 그릇된 역사 인식과 왜곡을 바탕으로 위안부‧강제진용등을 부정해왔다. 이는 현재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시점에서 한일 양국 간에 올바른 역사인식이 자리 잡을 수 있게 지속적인 관련 연구가 필요하다.

그러나 상대적으로 당시 식민지 공간을 추적하고 분석한 연구자료는 여전히 부족한 실적이다. 특히 충북 지역의 연구 성과는 쉽게 찾아보기 힘들다. 이는 관련 자료와 연구자들의 부족 등에 기인한 결과로도 볼 수 있다.

충북학연구소는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출발해 2015년에 『충청북도 도세일반』을 비롯하여 청주시와 단양군의 군세 일반 등을 꾸준히 편역‧발간하여 그 주춧돌을 놓고 있다. 개별적으로 보면 단편적인 자료이나, 종합 분석하면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는 지역의 기초자료들이다. 또한 각 지역의 정체성 확립에 도움을 줄 수 있고 이를 바탕으로 한 지역 콘텐츠로도 활용할 수 있다.

이번 편역 발간하는 『1930년 충청북도 괴산군 군세일반』,『1929년 충청북도 옥천군 군세일반』,『1930년 충청북도 영동군 군세일반』은 그러한 기초자료이다. 군세 일반의 발행 목적은 정확히 알 수없으나, 통계적 객관성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자료의 형식은 대체로 오늘날 기초 지방자치단체에서 발간하는 『통계연보』와 비슷하다. 각 지역의 연혁을 비롯하여, 행정, 인구, 산업, 교육 등 각종 통계를 제시하고 있다. 이를 분석한다면 3‧1운동 이후 약 10여년이 흐른 충북 지역의 사회와 생활 모습등을 재조명할 수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자료이다.

잊혀가는 일제강점기 역사를 되돌아봄으로써 미래로 나아가는 역사 발전의 계기로 삼을 수있다. 이를 위해 충북학연구소는 일반일들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한글로 정리하여 편역하였다.

한편 충북 지역에는 아직도 발굴하지 못한 자료나, 발굴하였는데 번역하지 못하여 빛을 보지 못한 자료들이 많이있다. 이에 충북학연구소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조사와 연구를 통해서 관심 있는 지역 사회와 도민들의 접근하기 쉽게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충북학연구소는 올해 제74주년 광복적을 맞아 1923년 편찬된 충북산업지 편역 발간을 준비하고 있다. 충북산업지는 당시 일본인이 충청부도의 산업 전반을 조사한 내용을 바탕으로 편찬된 책으로, 그 중용성에 비해 아직 편역되지 않았다. 1920년도 초반 충청북도의 사회 경제를 분석할 수있다는 사료적 가치가 높게 평가되기 ㄸ문에 연구자들이 주목하고 있다.


※배포문의 충북학연구소 홈페이지(http;//csi.cri.re.kr). 전화 043-220-1161
다음글 [보도자료]1920년대 충북경제 식민지화의 일제 망령을 들여다 보다.
이전글 [보도자료]‘제1회 충청북도 평생학습 박람회’ 성공 개최